이번 저자 워크샵은 정말 힘든 강행군의 연속이었습니다.

PLoP 2011의 의장인 Lise Hvatum 과 2일에 거쳐 패턴을 같이 다듬었습니다. 사실 이번 PLoP에는 저희가 바쁜 일정에 논문을 잘 쓰지 못해서 논문을 같이 다듬는 Writing Group으로 배정을 받았는데, 오히려 많은 것을 배운거 같습니다.

같이 논문을 써준 김 지원님이 같이 간 덕분에 외롭지 않고, 이래 저래 정리한 내용도 2배로 늘어났습니다.

결과적으로 좀더 Clear하게 그리고 Simple 하게 전체적으로 패턴을 바꾸었습니다. 첫째날 차 유리가 깨지고 지원이가 노트북을 읽어 버리는 바람에 사고 수습하느라 하루가 날라가 버리고, 남은 2일동안 강행군을 펼쳤고, 마지막날 새벽 4시에 겨우 마쳐서 최종본을 보냈슴니다.

지원가 맘고생도 많았지만, 이 잃어버린 노트북만 아니였어도.. 이렇게 고생을 하지않았을 텐데… 마지막날에 발표한 자료가 pdf 로 변환하면서 몇몇이 깨져버려 이래 저래 고생을 가장 많이한 PLoP 입니다.

Lise에게 보여주니, 새벽 4시에 온 메일을 보고 놀랐다고,정말 용감했다고 하더라구요! 좀더 명확하고 간결해졌다고 피드백을 받았습니다.

저자 워크샵
저자 워크샵이 무엇인지 모르시는 분은 제가 일전에 포스팅 한 저자 워크샵 데모 포스트를 보시고읽어보시면 좋을듯 합니다.

(중앙에 있는 분이 PLoP 11 Chair이자 , 저희 논문 Shepherd였던 Lise Hvatum , 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분이 AsianPLoP의 리더이자, 와세대 대학의 조교수이신 Hironori Washizaki 입니다.)

실제 저희 워크샵에서 받은 내용을, 지원이가 잘 정리해 주었습니다.  추후 mp3를 듣고 더 업데이트 할 생각입니다.

계속 읽기

Half-Push/Half-Polling의 최종본을 공유합니다.  올해 정말 저에게 값진 선물은 PLoP에 참가해 여러가지 문화를 배울수 있었다는 점입니다. 또한 많은 유명 Architect를 만남으로써, 앞으로의 가야할 길과 협력의 중요성을 크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제가 패턴 저자가 되었다는 기쁨은 이루 말할수 없습니다.  다른 학회와 달리 논문만 발표하면 끝이 아닌 학회라,  저자 워크샾때 받았던 피드백으로 논문의 내용을 개선해야 했고, 겨우 겨우 최종본이 나왔습니다.  TPLoP이라는 PLoP 저널에 실릴지는 모르겠지만, 최종본을 제출했습니다.

Home Networking이 아파트에 들어가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서구권 문화 때문에 Office Automtation 으로 예를 바꾸고,  패턴의 Context를 좀더 이해하기 쉽게 하기 위해서  배경지식(Backgroud)과 Context를 좀더 명시적으로 적었습니다.

이 논문이 나오기 까지 많은 분의 노력에 감사드립니다.  결코 저 혼자만의 노력으로 나올 수 없는 논문이었습니다.

계속 읽기

bobPLoP에서 수많은 거장들을 만났습니다. 거장들중 우리나라에 그리 많이 알려지지 않은 분들을 하나씩 소개할려고 합니다.   왜냐면 이들의 연구분야들을 하나씩 소개하는 것이 어떤 분들에게는 귀중한 정보다 될것이고, 많은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이 듭니다.

Robert Hanmer씨는 이번에 저희 Half-Push/Half-Polling 패턴의 목자 (Shepherd) 이셨습니다. (PLoP에서는 패턴을 제출하면 완성도 있는 패턴을 한번 거른다음, 각 패턴다마 패턴을 잘 쓸수 있게 목자(멘토)를 지정해 줍니다. 그럼 목자와 함께 계속 애기를 나누면서, 패턴들을 수정해 나가는 거죠. 그 이후 저자 워크샾을 통해 한번 더 다듬게 되고, 최종 논문이 완성됩니다.)

PLoP의 BootCamp를 수년간 Linda Rising과 이끌고 있었고, 상당히 부드럽고 배려심이 많으신 분입니다. 이하 Bob 아저씨(Robert를 다 Bob이라고 부릅니다)는 현재 Alcatel-Lucent (Lecent Technolgies and AT&T)라는 Telecomunication 회사에서 Consulting Member로  근무중이며,  고 수준의 가용성(availiability)를 보장하는 시스템을 꾸준히 만들어 오셨습니다.

이러한 패턴들은 고수준의 품질을 요구하는 제조업과 아주 밀접한 연관이 있으므로, 국내 제조업에 종사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자에게는 상당히 도움이 될만한 서적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인사이트에서 판권을 확보하고 현재 번역중이라고 하니 조만간 번역서를 만나 보실 수 있으리라 생각이 듭니다.

계속 읽기

패턴 만들기 (PatternWriting)

PLoP이 시작 하기 전에,  Pre Conference 행사로 BootCamp가 매년 열립니다.  BootCamp는 패턴을 올바로 이해하고, 올바른 패턴을 만드는 방법을  전수하기 위한 목적이 있습니다.  위 그림 처럼 패턴을 만들어 보고, 서로간의 의견을 주고 받으면서 점진적으로 패턴을 완성해 나갔습니다.

주제는 자전거 경주에서 승자가 되는 패턴인데. 신선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이러한 패턴을 잘 만들기 위한 가이드라인을  알고 있었던 것이지만, 직접 누군가와 같이 애기하면서 패턴을 만들어 나간다는게 흥미로웠습니다.   짧은 영어로 인해 후배녀석한테 물어보면서 눈치껏 듣느라 :) 고생했지만,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올바른 패턴을 만들기 위한 Pattern Template을 간략히 요약해 나누어 주셨는데, 나중에 집에가서 스캔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BootCamp행사 도중 깨달은 몇가지를 나누고자 합니다. PLoP의 정신을 이해하는 행사였다고 봅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