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에는 총 4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신(Spirit), 분위기(Atmosphere), 역할 (Roles), 관습(Customs) 으로 나뉜다 .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Sprit 편 ‘Spirit(정신)’ 부분에서는 1. (숫자는 해당 패턴 번호를 의미한다.) 스터디를 왜 해야 하는지, 2. 토론의 중요성에 관해, 3.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에서 진행하기, 4. 꾸준히 하기, 5. 인맥형성 부분이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Atmosphere 편 ‘분위기’ 부분에서는 큰 부분에서부터 점차 세부적으로 기술하고 있으며, 6. 스터디의 지역적 장소 설정, 7. 장소의 분위기 설정, 8. 자리배열 방법, 9. 웹 페이지 의 순으로 기술하고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Role 편 ‘역할’ 부분에서는 각 구성원의 역할에 대해 기술하고 있는데 10. 리더는 열정적으로, 11. 사회자는 의욕적으로, 12. 참가자는 적극적으로 임하고, 13. 참가자는 또한 준비를 해 와야 한다. 마지막으로 14. 잘하는 사람을 적극 영입해야 한다는 것으로 설명되고 있다.

이 자료에 대한 모든 권한은 1차적으로 Joshua Kerievsky에게 있으며, 편역된 이 post의 권한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였던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 님에게 있습니다. 사용하실 분이 있으면, 위 네 분에게 문의해서 답신을 드리겠습니다.

습관  (Customs) 편

지금까지 스터디를 유지시키는 마음가짐, 여러 가지 분위기 조성, 그리고 규칙들에 대해 알아보았다. <<자조론>>으로 유명한 영국의 저술가인 새뮤얼 스마일스는 “습관은 나무껍질에 글자를 새긴 것과 같다. 그 나무가 커감에 따라 글자가 커진다.”라는 말은 남겼다. 좋은 습관 하나하나가 모여 스터디를 원활하게 돌리는 원동력이 될 수 있는 것이다.

이어지는 글들은 스터디를 위한 7가지 Customs(습관)에 대한 패턴들이다.

15. 토론을 시작하는 질문 (OPENING QUESTION )** 

Joshua Kerievsky는 대학 1학년 여름방학에 일리아드 오디세이를 읽고 독후감을 쓰는 숙제를 받았다고 한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읽고 또 읽어 숙제를 마칠 수 있었는데, 당시 그 책은 전쟁에 관한 소설인줄 알았다고 한다.

학기가 시작한 이후 교수님께서 한 사람의 운명과 그 자신의 의지에 관한 질문을 던지셨다. 이 질문은 양을 치는 양치기가 언덕에 숨어서 전쟁을 보는 책의 장면과 연결이 되었다. 이 수업 이후 저자는 일리아드 오디세이를 운명에 순응하는 것과 개척하는 것에 대한 관점으로 바라볼 수 있었다고 한다.

사람들은 시작질문 없이 책을 읽으면 책의 진정한 내용을 알지 못하고 겉모양만 이해하게 된다. 하지만 이처럼 시작질문을 하게 되면 사람들의 관심을 끌 수 있게 되고 생각하기 어려운 부분들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해준다. 이 방법은 어려운 내용에 대해 공부할 때 더 유익하게 쓰일 것이다.

계속 읽기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에는 총 4개의 파트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신(Spirit), 분위기(Atmosphere), 역할 (Roles), 관습(Customs) 으로 나뉜다 .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Sprit 편

‘Spirit(정신)’ 부분에서는 1. (숫자는 해당 패턴 번호를 의미한다.) 스터디를 왜 해야 하는지, 2. 토론의 중요성에 관해, 3.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에서 진행하기, 4. 꾸준히 하기, 5. 인맥형성 부분이 있다.

스터디 그룹을 위한 패턴 언어 – Atmosphere 편

‘분위기’ 부분에서는 큰 부분에서부터 점차 세부적으로 기술하고 있으며, 6. 스터디의 지역적 장소 설정, 7. 장소의 분위기 설정, 8. 자리배열 방법, 9. 웹 페이지 의 순으로 기술하고 있다.

이 자료에 대한 모든 권한은 1차적으로 Joshua Kerievsky에게 있으며, 편역된 이 post의 권한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였던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 님에게 있습니다. 사용하실 분이 있으면, 위 네 분에게 문의해서 답신을 드리겠습니다.

역할  (Roles) 편

앞서 두  파트를 통해  스터디를 유지시키는 마음가짐, 여러 가지 분위기 조성에 대해서 알아보았다면, 이제는 스터디 팀원들 개 개인의  역할에 대해 설명하는 패턴언어이다.

‘역할’ 부분에서는 각 구성원의 역할에 대해 기술하고 있는데 10. 리더는 열정적으로, 11. 사회자는 의욕적으로, 12. 참가자는 적극적으로 임하고, 13. 참가자는 또한 준비를 해 와야 한다. 마지막으로 14. 잘하는 사람을 적극 영입해야 한다는 것으로 설명되고 있다.

계속 읽기

저에게 연례 행사가 된 PLoP / SPLASH 참가는 정말 뜻 깊은 행사가 될듯 합니다.

이번 Bootcamp 행사는,  Linda Rising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석을 못해 아쉬움이 컸습니다. 하지만 반사 이익으로 사상 최고의 맴버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 Robert Hanmer, Joe Yoder, Rebecca Wirfs-Brock 님이 진행을 하셨습니다.  이전 2번의 워크샵과는 다르게 프리젠테이션이 많이 보강되었습니다.

작년에 있었던 Joshua Kerivsky 발표의 영향 때문인지, Christopher Alexander의 철학과 이야기들이 많이 보강되었고, Joe Yoder가 AsianPLoP에서 했던 패턴 라이팅까지 패턴을 가르키는데 종합 선물센트에 가까운 Bootcamp 였습니다.

거기다 일본 KEIO대학에서 대거 행사에 참여했는데, 다케시라는 분이 Learning Pattern Languages를 만들었다며 선물로 나누어 주었습니다. (같이 프로젝트를 한 토모라는 분이 “Learning Pattern”의 PDF 버전이 공유되어 있다고 하니, 추후 접수되는 대로 공유하겠습니다. 아마 지금 일본 분들은 고국으로 가느라  비행기에 있겠네요.)

계속 읽기

스터디 그룹 언어 패턴 Sprit (정신) 편에 이어 Atmosphere (분위기) 편을 나누고자 합니다. ( 이 포스트를 쓸수 있게 흔쾌히 허락해준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님의 지식 나눔에 정말 감사를 표합니다.)

Atmosphere (분위기) 편

스타벅스의 CEO Howrad Schultz는 그의 저서에서 편안한 만남의 장소의 중요성을 언급하면서 미국에서 사적인 교류의 시간이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1990년대 들어서 커피숍이 미국인의 사교의 장소로써 중요한 역할을 차지 하게 되었다. 이러한 장소는 집이나 회사의 일에 간섭 받지 않는 “제 3의 장소” 역할을 담당했기 때문이다.

이번 파트부터는 Atmosphere(분위기,장소)에 관한 이야기이다. 분위기나 장소의 선정도 스터디를 오래 이끄는 데 필수적인 요소이다. 큰 장소를 선정하고 그 장소내의 분위기 자리배열방법, 온라인 공간을 만드는 것에 대해 나누고자 한다.

계속 읽기

여러분에게 의미있는 패턴들을 공유해서 무척 기쁩니다.  패턴을 활용한 리펙터링 (Refactoring to Patterns)이라는 서적을 통해 우리나라에 알려진 Joshua Kerievsky의 스터디 그룹 패턴 언어를 번역은 아니어도 약식을 통해 편역을 해 공개해 드립니다.

삼성 소프트웨어 맴버십 후배이자,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인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님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정말 이 4친구에게 감사의 메세지를 보내며, 지식 나눔에 정말 감사를 표합니다.  훗날  따로 이 친구들에 대해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이 편역된 자료를 다듬어 준  EVA 식구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아무런 댓가 없이 열심히 다듬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소프트웨어 설계가 아니라. 스터디를 성공적으로 이끄는 패턴이라 의아해 하시는 분이 있을지 모르지만, 모든 것들이 사람이 모여 만드는 결과 이므로 사내 동호회나 커뮤니티에서 스터디를 이끄시는 분에게는 도움이 될듯 합니다.

이글을 읽기 전  2010년 PLoP에서Joshua Kerievsky가 발표한 “A Timeless way of Communicating”을 보시면 여러므로 도움이 되실 듯 합니다.

이 자료에 대한 모든 권한은 1차적으로 Joshua Kerievsky에게 있으며, 편역된 이 post의 권한 김민수, 장성환, 이원희, 채경훈 님에게 있습니다. 사용하실 분이 있으면, 위 네 분에게 문의해서 답신을 드리겠습니다.

계속 읽기

Joshua Kerievsky 의 A Timelss way to communicate 세션 (부제 : : The Alexandrian Pattern Format )을 듣고 왔습니다. 패턴 저자들에게 Christopher Alexander 패턴의 가치를 깨닫게 해주고, 패턴 저자로써  가야할 방향을 제시한 좋은 발표였습니다.

크게 요약하면, 패턴을 작성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Portland Form  -  Jim Copeling Form – GoF Form – Alexandarian Form 형태로 성숙하고 더 좋은 포멧이라는 것을 설명하는 세션이었습니다.  A Timeless way of Building를 작성한 Christopher  Alexandar가 만든 패턴 포멧에 대한 가치와 심오한 배경등을 설명해 주고, 왜 우리 패턴 저자들이 Alexandar가 만든 스타일을 따라야 하는지 설명을 해주었습니다.

재미난 건 PLoP에 GoF인 Ralph Johnson도 있고,  Linda Rising 도 있고, Jim Copelin은 안 나왔지만 이미 친분이 두터운 관계인데, 그들의 스타일을 일일이 설명하면서, 어떻게 개선해야 되는지 설명한 세션이다 보니, 국내에선 이렇게 하다가 분위기가 험악해 질수도 있을거 같았는데. 놀라웠던건 그들이 그걸 수긍하고, 이미 Alexandarian 패턴 포멧을 따라가겠다는 의지를 밝혀 주었다는 겁니다.   역시 PLoP에 참가한 대가들은 변화와 개선점도 아주 빠르게 흡수한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일단 특별히 어떤 형태로 쭉 잘정리하고 싶었지만 영어를 실시간으로 들으면서 정리하는데는 시간이 무지 많이 걸리거 같아. Timeline 순서대로 쭉 메모한 것을 그대로 적겠습니다.

계속 읽기

새로운 시작 - Refactoring to Pattern

Joshua KerivskyRefactoring to Pattern (역서 – 패턴을 활용한 리펙토링,  이하 줄여 RtoP)을 저희 EVA 팀에서  새로운 스터디로 진행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Fearless Change와 병행해서 2주 씩 돌아가며 진행이 되어집니다. 관심 있는 분은 어서 댓글을 달아 주시길.. :)   패턴에 익숙한 저희가 이 책들을 보았을때의 느낌은, 정말 잘 쓰여진 서적이라는 겁니다.  Refactoring과 TDD를 잘 접목하여 step by step으로 Pattern으로 적용하는 내용이 아주 잘 표현되어 있네요.

서적 초반 부(1장)에 나오는 내용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내용이 이겁니다.  과도한 설계 와 미진한 설계.

모든 걸 패턴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패턴 신봉자가 되어 과도한 설계를 그려내는모습과 정말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고 대충 설계한 미진한 설계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 사이에 균형을 맞추는 것이 바로 저희들이 해야 될 일이 아닌가 쉽습니다.

RtoP는 바로 Pattern으로 설계하는 그 과정을 보여 줍니다.

냄새나는 생성 로직 -> factory 로 바로 가는 것이 아니라. creation method를 1차적으로 만들고,  encapsulation을 거쳐 최종 factory 객체로 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굳이 Factory로 꺼낼만큼 생성 부분에 확장 가망성이 낮다면 , creation method에서 그쳐도 된다는 거지요.  정말  실용주의적으로 refactroing 하는 기법을 설명해 주고 있는 서적입니다.   지금 현재 PLoP 준비와 Fearless Change 준비로 제가 RtoP에 스터디에 단순히 참여만하고 있지만, 정말 공감할만한 내용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RtoP 동영상 강좌 공유

여러분에게 저희가 스터디 한 내용들을 실제 동영상으로 공유합니다.   바로 EvaCast.net을 통해서요.  많은 분들에게 약간의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계속 읽기

영어 발표 때문에, 새벽 3시까지 Script를 준비하느라, 이미 눈은 팬더가 되어 버렸습니다. T_T!!  자 그럼 AsianPLoP 2일차 행사를 여러분과 공유합니다.

Joshua Kerievsky 의 A Timeless Way of Communicating

1번째 세션은 Refactoring to Pattern의 저자인 Joshua Kerievsky 의 A Timeless Way of Communicating 이었습니다.AsianPLoP의 세션이 아닌 GRACE의 전체 세션이었으며, 너무나 많은 청중과 강의장이 어두워서 사진은 찍지 못했습니다.

이 세션의 내용은 Christopher Alexander의 The Timeless Way of Building과 이름이 비슷한걸 눈치 채신 분도 있을 겁니다.

패턴과 패턴 언어들 형식(Form)과 내용(Contents)을 분석하고, Pattern Languages가 소프트웨어의 지식 체계로써 사용되기 위해, 패턴 사용자들에게는 어떻게 제공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깊은 얘기를 했습니다.

또한 그가 운영하는 컨설팅 회사인 Industrial Logic에 가시면 좋은 자료들이 넘쳐납니다.  이중 제가 가장 인상깊게 본 것이 Pattern Poker 입니다. 아주 짧은 시간안에 효율적으로 패턴을 익힐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경험을 공유하는 좋은 방법이더라구요. 다음 스터디때 EVA 팀들과 함께 한판 치기로 했습니다.

계속 읽기

일전에 AsianPLoP에 대해 소개해 드린적이 있는데요. 운좋게 논문이 Accepted 되어서 가볼려구 합니다.

제가 만든 패턴은 아니구요. 회사의 김성 책임님이 만든 아이디어를 저와 다른 분이 잘 다듬어서 논문으로 제출했고, 통과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영어적인 문제를 많이 해결해 주신, James Chang 님에게 감사드립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