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소 (마이크로 소프트웨어 ) 2월호에 “조직을 변화시키는 패턴 이야기“라는 주제로 글을 기고했습니다.

지금까지 블로그를 통해 공개한 Fearless Change 포스트를 거의 그대로 올린겁니다.  이미 저의 블로그를 구독하시는 분에게는 싱거운 자료지만, 자료 공유 차원에서 올립니다. 많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하네요 :)

물론 기고한 글은 모두 저의 지식이 아니며, Linda Rising의 지식과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가진 저희 EVA팀의 지식으로 만들어진 자료입니다. EVA 팀이 없었다면 이렇게 좋은 자료가 나온다는 것은 불가능했을 겁니다. EVA팀 감사합니다.

계속 읽기

한달 전쯤 EVA 팀들과 함께 재미난  신년회를 가졌습니다.
사람의 관계를 직접적으로 다루기 보다는, 동물들을 빗대어 다루는 시간을 가졌죠.

20세기의 이솝이라 불리는 레오 니오니 (Leo Lionni)의 여러 작품들을 읽고 나누었습니다. 단순히 그림책이라고 치부하기에는 인간관계의 미묘함을 잘 다룬 책들입니다.

제네바 대학에서 젊은 나이에 경제학 박사까지 딴 그가, 그 당시 암울한 환경 (세계 2차 대전)등으로 인해, 1939년 미국으로 이주해 거기서 아트 디렉터의 삶을 살기 시작합니다.

재잘 재잘 잘 떠드는 손자들 때문에 즉흥적으로 만든 그림책이 큰 인기를 얻게 되고, 그 이후 서른 권의 서적을 만들게 됩니다.  그리고  그림책의 노벨상이라고 하는 칼테콧 상을 4번이 수상하는 거장이 됩니다.

이번 저희 스터디 주제가  Fearless Change라서 사람들의 미묘한 관계를 파악할 필요가 있고, External Validation (외부의 검증된 자료) 또는  스터디를 시작하는 입장에서 Plant the seeds (씨앗 뿌리기) 패턴의 일환으로  Leo Lionni의 책들을 EVA 팀원들과 함께 공유했습니다. 그램책을 전공한 아내의 도움이 컸습니다.

계속 읽기

아내 친구들의 집 방문으로,  오랜만에 자유(?)가 주어졌습니다.

그래서 스터디 맴버 한 분 (C님)과 오랜 만에 만나 여러 얘기들을 나누었습니다.  EVA 스터디를 시작한지도 이미 8년째가 되어 가네요.  세월 참 빠른거 같습니다.

이런 저런 회상에 빠져 얘기를 나누어습니다..  스터디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만나 서로 성장한 우리들의 모습이 대견 스럽기도 하고, 그때 정말 좋은 선택을 했다며 자화 자찬을 했죠.  그리고 가장 중요한 자산은 바로 저희 스터디 팀 맴버들이라는 얘기도요 . (동네 꼬마들이 말하는 민망스러운 얘기지만요 :) )

그리고 자연스레 요즘 스터디 주제인 Fearless Change 스터디에 대한 얘기들이 나왔습니다.  C님은 이러 저런 밴처기업에서 좌충 우돌 많은 상처를 많이 받았고, Fearless Change 스터디를 시작할 때, 팀장과의 거리가 좋지 않아 많은 마음 고생을 했다고 하더라구요.  그 팀장분이 좋아하는 주제에 대해서 공부를 할까? 좋아하는 게임도 같이 할까? 하고 친해져 볼려고 노력했지만, 잘 안되었다고 합니다.

계속 읽기

오늘 Linda Rising 아주머니에게 Fearless Change를 번역하고 있다고 말씀드렸습니다.  또한 저희 스터디 팀을 위해서 Comment를 남겨 달라고 했는데요. 남겨주셨네요 :).  제가 저희 스터디의 사진과 posting된 글을 공유해 드렸습니다.

다음과 같은 답변이 왔습니다.

Thank you for the information on your study group.
The pictures are great!
It looks like you are having fun and using the pattern “Do Food” :-)!

It’s exciting to hear that you are translating the book to Korean.
That will make the patterns available to others who don’t read English as well as you do!

I’m attaching two papers that Mary Lynn and I have written with some new patterns for change.
I hope you enjoy them.

All the best to you and the members of your study group!!!!

계속 읽기

변화를 시작할 수 있다는 열정, 마음가짐을 가졌다면, 이제 조직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작업을 해야 합니다. 바로 사람을 얻는 것이지요.

나의 사람을 만들고, 같이 생각을 나누어 점진적으로 혁신의 생각을 전파해 나가는 것입니다.   큰 전략은 다음과 같습니다. 인맥이 넓은 Connector를 통해 Guru를 만나 나의 아이디어와 생각을 다듬어 신뢰성을 확보하고, 나의 상사인 Local Sponsor, 높게는 고위층인 Coporate Angel에 지지를 얻습니다.  그리고 Connector를 통해서 Innovator 성격의 사람을 찾아 내어  변화를 만들어 내자는 것이 목적입니다.

계속 읽기

어느 날 저는 은행 점장에게  자신이 운영하는 지점을 성공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그가 무엇을 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글쎄” 점장이 대답하길. “나는 나의 주업무가 직원들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믿습니다. 직원들이 일을 할 때 직원들을 방해하는 모든 장애물을 제거하고  대처 수단을 발견하는 것이지요.”

가장 가까운 일선 경영층에 도움을 요청하십시오.  만약 여러분의 상사가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입 할려는 당신의 작업을 지원한다면, 당신은 훨씬 효율적으로 조직에 아이디어를 도입할 수 있을 겁니다.

여러분이 조직에 새로운 아이디어를 도입하려고 노력하는 Evangelist(144)라고 합시다.

여러분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위해 관심과 노력이 필요합니다.

경영층은 일터에서 합법적인 것들을 지원합니다. 몇몇 사람들은  새로운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작업 뒤에 경영층이 숨어있다고 생각되지 않는 한, 새로운 아이디어에 열중하지 않습니다. 스폰서 쉽(지원을 하는 여러 행위)은 중요합니다.

계속 읽기

어디서 부터 변화를 시작해야 할까요?

그건 바로 마음가짐일 것입니다.  내 자신이 변화를 전파하는 Evangelist가 되어야 하며,열정을 지속적으로 유지 할수 있는 Dedicated Campion되는 것입니다.

성공적인 Dedicated Champion이 되기 위해서는 변화를 주도하는 역할 역시 업무의 부분으로 인정받아야 되는데, 대부분의 기업들이 업무라면, 단순히 개발하거나, 어떠한 성과가 나오는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기업이나 조직에서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서는 변화를 이끄는 일, 역시 업무로 인정하는 분위기가 필요합니다. 안되면 Google 처럼 2/8 이라도 해주셨으면..

그리고 변화를 계속해서 잘 주도내 나가고 있다는 것을 보이기 위해서, 무언가 지속적으로 일이 진행된다는 것을 알려야 하며, 또한  잘 평가받기 위해서, 근거와 자료를 뒷 받침하는 자료를 꾸준히 만드는 작업이 필요합니다.

그렇다고  프로세스 대한 도입으로 차츰 차츰 반복되는 실수나, 문제점을 줄어나간다는 것 을 도표로 뽑아내어 예전보다 나아졌다고 평가를 하는 것 보다는,직원들이 변화를 인식하고, 이것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팀원들이 다 같이 느끼게 하는 것이 더 중요하곘죠.  하지만 변화를 지지 하는 Coporate Angel(높은 상관)에게 지속적인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이러한 평가자료도 매우 중요합니다.

자 그럼 Fearless Change 에서 언급하는 전략적으로  변화를 시작하는 방법에 대해서 공유해보죠.

계속 읽기

Fearless Change 두번째 장에서는  조직 변화를 위한 패턴들을 소개하지 않고, 원론적인 이야기인 패턴은 무엇인가? 그리고 어떻게 패턴을 보아야 하는지 설명를 하고 있습니다.

Pattern을 아시는 분이라면 뭐 이정도야 하고  말씀하실 수 있겠지만,   Linda의 Pattern에 대한 철학 ,노력, 패턴 Template의 발전 과정등을 설명해 놓아서, 흥미있게 읽었습니다. (저만 흥미로운 걸수도 있습니다… ). 특히 패턴을 읽는 것이 아닌 패턴을 만들어 본 경험이 있는 저에게는요. 읽으면서 PLoP BootCamp 때가 많이 생각나더군요.

Fearless change가  설명하고 있는 패턴은 소프트웨어 설계 패턴이 아니라, 조직 구조와 관련된 패턴이라는 점을 유의해서 읽어 주세요. 물론 비슷한 면도 많지만요.

계속 읽기

Fearless Change 2장에 나와있는 Innovator 패턴을 설명드리고자 합니다. 1장 요약 포스트에 언급했던 변화를 수용하는 5 그룹중 가장 변화를 잘 수용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Innovator를 발견하고, 그사람의 나의 의견에 동조하는지 살짝 발을 물에 담구어 보는 (Test the water) 패턴을 이용해서 나의 사람을 찾은 다음, 여러 동료들을 만들어 같이 변화를 시작하는 것이 좋겠죠. :) (미실이 말하는 사람을 얻는자가  천하를 얻는다라는 말이 정말 와닿군요..)

한번 쭉 읽어보세요.  번역이 틀리수도 있으니 가능하다면, 원서를 사 읽어 보시길 권해드립니다.

Pattern Name

Innovator

Opening story

Roger는 옆집에 살고 있습니다.  항상 그는 가장최신의, 멋진 gadget들을 가져옵니다. 나는 이 gadget에 들에 대한 이야기를 듣습니다.  Roger가 구입한 것들에 대해 너무 흥분한 나머지, 심지어 너무 비싼 가격으로 gadget을 구입하기도 합니다.   Roger가 어떤 gadget들이 너무 유용하다는 확신을 주면,  Roger가 지불한 가격의 절반 이하가 될때까지 기다리가다 이후에 구입합니다.

Summary

만약 당신이 변화를 일으키고 싶다면, 새로운 아이디어를 좋아하는 동료들에게 도움을 요청하십시오.

계속 읽기

Fearless Change를 읽으면서 여러가지 생각할 거리를 많이 얻었습니다.  그리고 좋은 아키텍팅을 하기 위해선, 기술 못지않게,  다른 부분(조직 구조, 협력, 대화법등..)도 중요하다는 것을 더욱 알게해주며,  저의 예전과 현재의 모습을 바라볼 수 있는 서적이기 때문입니다.

세계에서 내놓아라는 유명 컨설턴트와 1년 같이 프로젝트도 진행해 보고, 국내의 유명 컨설턴트와도 차기 버젼을 개발했을때 느꼈던 점은  컨설턴트가 자신의 생각을 관철하려고 하지, 정작 우리 개발자의 이해나 생각을 많이 물어보지 않으려고 했다는 겁니다. 마치 자기가 새로 정립한 이론을 테스트하기에 급급하지 않았나 생각이 들더군요.

전 이해를 구하는 컨설턴트를 만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이 그렇지 않더라구요.  그리고 이 책을 읽으면서, 왜 짧은 시간에는 위에서 아래로 변화를 내려찍는 방식을 취할 수 밖에 없었는지 알게되었습니다.  시간이 없다 보니 점진적이면서 모두를 변화시킬수 있는 Bottom-Up 보다는, 내려찍는 Top-Down 방식이 진행될 수 밖에 없고, 조직 구조도 상명 하복을 잘 받아들이수 있게 계층화되어 있다는 것이지요.  관리자 입장에서는 강점이지만, 아래있는 사람들이 주체적으로 변화의 주역이 되기는 힘든 구조라고 생각이 듭니다.

지하철에서 1장을 읽으면서 연습장에 쓱싹 쓱싹 정리해 봤습니다. Fearless Change 에서 조직를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큰 명분(motivation)을 내세우는 장이라고 할수 있습니다. 왜 변화가 어려운지 설명하는 장이지요. 하나 하나 세밀하게 다 설명 드리고 싶지만, 아무래도 제가 느낀 감동은  다 말로하긴 힘들듯 합니다. 전 큰 핵심만 전달해 드려야 될 듯 하네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