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2012년 5월 20일) 코엑스에서 스마트 개발자 협회가 주관하는 글로벌 커뮤니티 써밋에  EVA 커뮤니티 연사로 발표를 했습니다.

먼저 이번 발표에 많은 도움을 준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티인 오유환, 강미경, 김나래, 손윤정 4 멘티에게 감사드립니다.  이 4명이 아니였다면 이러한 좋은 자료는 나오지 못했을 겁니다.

프리젠테이션이 다루는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Android 이해

  • 구글이 꿈꾸는 Android의 미래 (Modu 사 특허 인수와 Android@Home)
  • Binder ( Broker 패턴 )과 Intent

오픈소스 그리고 사례

  • Simple Framework
  • Logcat보다 Microlog4Android
  • 불편하지 않은 화면 갱신 (Publisher-Subscriber)

분석 방법

  • Localytics로 사용자 행동 패턴 분석
  • STAN을 이용한 Android App 분석방법

이번 발표는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멘토로 활동하면서, 멘티들과 같이 만들어 낸 작품입니다.   비록 여러가지 상황(취업, 학업등)으로 모든 멘티가 다 2단계에 진출은 하지 못했지만, 지금도 열정을 내뿜으며 같이 성과를 만들어내고 좋은 팀웍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연례 행사가 된 PLoP / SPLASH 참가는 정말 뜻 깊은 행사가 될듯 합니다.

이번 Bootcamp 행사는,  Linda Rising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석을 못해 아쉬움이 컸습니다. 하지만 반사 이익으로 사상 최고의 맴버로 진행이 되었습니다 . Robert Hanmer, Joe Yoder, Rebecca Wirfs-Brock 님이 진행을 하셨습니다.  이전 2번의 워크샵과는 다르게 프리젠테이션이 많이 보강되었습니다.

작년에 있었던 Joshua Kerivsky 발표의 영향 때문인지, Christopher Alexander의 철학과 이야기들이 많이 보강되었고, Joe Yoder가 AsianPLoP에서 했던 패턴 라이팅까지 패턴을 가르키는데 종합 선물센트에 가까운 Bootcamp 였습니다.

거기다 일본 KEIO대학에서 대거 행사에 참여했는데, 다케시라는 분이 Learning Pattern Languages를 만들었다며 선물로 나누어 주었습니다. (같이 프로젝트를 한 토모라는 분이 “Learning Pattern”의 PDF 버전이 공유되어 있다고 하니, 추후 접수되는 대로 공유하겠습니다. 아마 지금 일본 분들은 고국으로 가느라  비행기에 있겠네요.)

계속 읽기

PLoP 11 / SPLASH에 다녀오겠습니다.  갑자기 쌩뚱맞지만,  이제 저에게는 연례 행사가 되었답니다.  저의 성장에 큰 밑거름이 되준 PLoP에 다녀와서 많은 정보를 공유하겠습니다.

또한 이번 학회는 별로 외롭지 않은 것이 EVA팀의 김지원군 역시 회사 지원을 받아 같이 가게 되었습니다.   포스팅을 2배로 할수 있고, 곧 더 많은 정보를 전달해 드릴수 있어서  정말 기쁩니다. 전 아마 이 학회 다녀오면 몇일간은 잠을 못자며 정리하느라 보낼 수도 있습니다.

작년 2010년 PLoP에 다녀와서 남긴 포스트 입니다. 물론 더 있지만 굵직한 것 위주로 정리해 봤습니다.   (PLoP 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아시고 싶으시면, http://arload.wordpress.com/tag/plop/를 보시면 될듯 합니다.)

계속 읽기

pattern_meeting

안녕하세요 :)  일전에 약속한 대로 여러가지 패턴 이야기들을  가져 왔습니다!!

사실 이미 많은 분이 접하셨을 겁니다.  바로 마소 5월호에 저희 스터디 팀이 Cover Story를 기고했는데요 그 내용들입니다.

처음 기고를 하신 분들도 있고, 아닌 분도 있지만  모두에게  좋은 경험이 되었다고 생각이 듭니다. 저 역시 저희 커뮤니티 맴버들이 뭉쳐서 이런 좋은 글을 만들었다는 것이 매우 큰 기쁨으로 느껴집니다.

사실 커뮤니티를 운영하면서 가장 만족감을 느끼는 것은, 서로에게 성장할 수 있는 경험과 기회를  주고 나누는 것이죠. 그리고 같이 성장해 가는 것을 보고 느낄때 기쁨은 이루 말할수 없습니다.

이 것이 제가 생각하는 커뮤니티의 올바른 모습이며, 앞으로도  잘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그럼 이번에 저희 EVA 팀이 기고한 글들을 차례대로 간략히 소개하겠습니다.

계속 읽기

“패턴을 좀더 쉽게 학습하고 실제 프로젝트에 잘 적용할 방법이 없을까요?”  필자가 강의를 마치고 종종 듣는 질문이다. 부족하지만 필자가 공부한 패턴 지식들과 경험들을 합쳐, 독자 여러분에게 패턴을 학습, 활용하기 위한 시행착오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는 지름길을 안내하고자 한다.

손 영수 arload@live.com | 데브피아 Architecture 시삽과 Microsoft MVP로 활동 중이며, 데브피아 소프트웨어 공학 스터디인 Eva팀의 리더이다. 부족한 실력이지만 지식을 나눌 때는 누구보다 ‘부자’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지식 나눔에 힘쓰고 있다. Pattern 전도사를 꿈꾸고 있으며, PLoP와 같은 Pattern 학회를 국내에 만들기 위해 힘 쏟고 있다.

요즘은 대학교 학부생의 교과 과정으로 들어갈 정도로 패턴은 많은 이들에게 알려져있다.. 하지만 필자 주위에는 패턴을 잘 활용하여,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마무리 했다거나 좋은 결과를 보았다는 말보다는, 오히려 많은 불신들과 하소연을 들었다. 왜 이런 상황이 발생했을까? 이 글을 통해 독자들이 패턴에 오해를 풀고, 올바른 시선을 가지길 바라며 글을 적는다.

패턴을 대하기 이전에 마음가짐 – 유연성, 확장성

많은 분들과 패턴을 주제로 애기하다 보면, 패턴에 대한 잘못된 관점을 가진 분들을 종종 만난다. 패턴을 통해, 비약적인 성능 향상, 생산성이 증대 될거라 생각하는 분도 있고 심지어 Silver Bullet (은총알)로 생각하는 분도 있다. 물론 제한적인 도메인 안에서 성능, 생산성 향상을 가져 올 수 있는 패턴도 있지만, 패턴 자체의 목적은 유연성과 확장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초창기 객체 지향(80년대)의 가장 중요시 여기는 패러다임은 “Reuse (재사용)” 이였다. 그래서 Component와 같은 이상적인 패러다임이 나오기도 했다. 마치 Lego와 같이 조립만 하면 만들어지는 Legoware를 꿈꾸어 오면서…

하지만 현재 소프트웨어는 어떠한가? 빈번하게 바뀌는 고객의 요구사항, 몇 명 이서 만들 수가 없을 정도로 거대해진 규모, 길어진 소프트웨어 생명주기를 가진 녀석들이 대부분이다. 그렇기 때문에 소프트웨어가 가져야 할 중요한 설계 방향이 재 사용성 보다는 쉽게 변화를 수용할 수 있는 유연성(Flexibility)과 확장성(Extensibility)이 대두되게 되었다. 만약 여러분이 유연성과 확장성에 초점을 맞춘 설계에 관심이 있다면, 패턴은 좋은 도구가 된다. 하지만, 최적화나 성능 개선이 목적이시라면 패턴보다는 알고리즘을 공부하는 것이 더 낫다.

그리고 패턴을 쉽사리 적용하지 못하는 여러 가지 장벽들이 곳곳에 존재한다. 패턴에 대한 불신들이다. 지면상의 제약으로 이 모든 내용을 언급하기가 한계가 있으니 예전에 필자가 마소 2007년 8월호에 기고한 “미워도 다시 보는 패턴 이야기”를 꼭 읽어보길 권한다. 패턴의 정의, 원칙, 참고할만한 설계구조도 설명하고 있다.

계속 읽기

이번 제 1회 닷넷 커뮤니티 컨퍼런스에 발표한 TP 자료를 많은 분이 요청하셔서 부득이하게 공유합니다.

  • 패턴의 정의
  • 패턴에 대한 오해와 진실
  • 패턴으로 가는 길
  • 패턴 빌드 오더
  • 패턴 + 생산성 두마리의 토끼 잡기

계속 읽기

만원버스 지식을 공유한다는 것은 매우 가치 있는 것입니다. 비록 부족하지만 작은 것 하나 하나 나누다 보면,  작은 것들이 모여 풍성한 지식이 되어, 여러가지 보람을 느끼게 됩니다.

이러한 것이 조그만 저와 저희 팀들의 지식 나눔의 이유 였습니다

하지만 가끔 저와 저희 팀들의 지식의 부족함으로 인해,  실수로 인해 잘못 지식을 전달할 때가 있습니다.

김지선님이 번역해 주시고, 저희 스터디 팀이 몇개월동안 노력해 감수(감역)작업을 펼쳤던 POSA1 권에 대한 오역과 부드럽지 않은 번역으로 인해 승차감이 불편하시다는 피드백을 주셨습니다.

계속 읽기

Rick Kazman

아키텍트가 되기 위해서 우리에게는 어떠한 덕목이 필요할까요?

2007년 10월에 소프트웨어 아키텍쳐 이론과 실제 (Software Architecture in Practice)의 저자인 Rick Kazman이 한국을 방문해 ATAM에 대한 강연을 하였습니다.

세미나가 마친후 어떤 분이 “당신과 같이 휼룡한 아키텍트가 되기 위해서는 어떠한 소양과 지식이 필요한지 설명해 주시겠습니까?” 라는

질문을 했고, 이에 대한 멋진 답변을 해 주셨는데  제가 알고 있는 지식을 덧 붙여 여러분과 함께 공유하고자 합니다.  

계속 읽기

제 1회 Paper Meeting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기존의 단방향 세미나에서 탈피해, 새로운 형태의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하나의 Paper를 선택하시시면, 여러분과 동일한 Paper를 선택하신 분들과 조를 나누어 토론/지식 공유 모임을 하고

맨마지막 조별 10분식 자신의 조가 나누었던 애기들을 마인드 맵 형태로 정리해서 나누는 유익한 세미나 입니다.

좀더 자세한 정보및 등록은 http://www.onoffmix.com/e/only2u4u/149 에서 얻으실수 있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