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에 멘티들과 지난 몇개월 동안 재미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조재우, 노성현, 윤강호, 박종훈    (사진은 추후 잘 나온걸로 공개하겠습니다.)

안드로이드 테스트 자동화와 프로파일러를 직접 구축한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기획, 개발 총 3달이 걸렸으며, 아직 시장에 바로 나가기에는 좀더 다듬을 필요는 있습니다.

일단 보시죠. 백번 듣는것 보다는 보시는게 더 나을거 같습니다.

기존 프로파일러와 다르게 SaaS 형태로 접근성을 높였으며,  테스트를 쉽게 그리고 프로파일링도 쉽게 만들기 위해 큰 고심을 했습니다. 몇몇 업체를 만나 안드로이트의 동적 분석, 자동화 테스트를 도와 드렸으며, 시행 착오를 겪으면서 조금씩 더 개선하고 있습니다.

이번 JCO에서 발표할 내용입니다.

더 굵직한 이야기들을 해드릴 것이 많으니, JCO 행사때 직접 만나면 안드로이드 성능, 최적화 이슈등에 대해서 많은 이야기를 나눌수 있을거 같습니다.

 

About these ads

Join the conversation! 1 Comment

  1. […] 이렇게 TDD 비용을 dramatic하게 줄인다면 그것도 환영입니다. (그걸 만들려고 노력중 이구요).  물론 LINE, KAKAO 같이 성공한 […]

    응답

댓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카테고리

Android, My Activity, My Thinking, News, Software Engineering

태그

, , , , , , , , , , , , , , ,